로보락 S8 프로 울트라 사용 후기

life | 2024-05-15

사용하고 있던 로보락 S6가 고장났다. 레이저 센서가 돌지 않아서 청소를 시작할 수 없었다. 검색을 해보니 2만원정도에 교체용 모터를 사서 갈면 고칠 수 있을 것 같은데 배터리도 상태가 안 좋아서 그동안 계속 점찍어뒀던 S8 프로 울트라로 교체했다.

로보락 S8 프로 울트라 S6도 물걸레 청소를 할 수는 있지만 물통도 작고 급수 필터도 계속 막혔다. 청소중에 계속 물통을 채워줘야 하고 청소가 끝나면 걸레도 따로 빨아줘야 했다. 번거롭고 성능도 별로여서 물걸레질만 하는 에브리봇 엣지도 사용해 봤는데 이것도 걸레 처리나 물 급수에는 비슷한 문제가 있어서 불편한 것은 마찬가지였다. S8은 물걸레 청소를 하다가 어느정도 면적을 청소하면 알아서 독으로 돌아가서 급수도 하고 물걸레도 세척한다. 청소가 다 끝나면 걸레 세척과 건조까지해서 따로 정리할 부분이 없다. 오수통을 비우고 급수통을 채워주기만 하면 된다. 물 사용량은 꽤 많아서 하루에 두 번 돌리는데 한 번 정도는 처리를 해줘야 한다.

S6는 끈형태의 물건이 있으면 빨려 들어가거나 걸려서 청소 전에 미리 바닥을 싹 치우고 작동해야 했다. 체중계같이 애매한 높이의 장애물은 넘어가기는 하는데 어쩔때 걸려서 못움직이는 경우도 있었다. 덜그럭 거리는 소음도 상당히 심했다. 책상이나 의자 다리도 일단 부딪혀 보면서 장애물 판단을 했다. S8은 전선같은 물건은 알아서 피해가고 지도에 표시도 한다. 무리한 동작은 애당초 시도를 안하니 못 움직이게 되는 경우가 없다. 부딪히는 경우가 적으니 흠집도 덜난다. 다만 잘 피해다니다보니 청소를 안하고 넘어가는 구석이 조금 있기는 한데 비집고 들어갔다가 이동 불능에 빠져서 손으로 빼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 보다는 훨씬 낫다.

진공 청소만 하는 모드나 물걸레질만 하는 모드, 둘 다 하는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소음은 S6에 비해 훨씬 작고 물걸레를 같이 사용해서 그런지 먼지통의 먼지가 좀 적은 것 같기도 하다. 먼지통은 청소가 끝나면 독에서 자동으로 비운다. 강한 압력으로 밀어내다 보나 소음이 상당한데 10초 정도로 짧아서 참을 만 하다.

로보락 앱화면 캡춰 원래는 샤오미 홈(米家; Mi Home)앱을 사용했었는데 S8은 로보락 전용앱을 추천해준다. 기능은 거의 유사하다. 실시간으로 청소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고 예약 청소를 걸어놓을 수도 있다. 처음 작동할 때 지도를 저장하게 되는데 방 구분은 좀 미흡하다. 청소하다가 만나는 장애물이나 애완동물은 지도에 표시된다. 화장실이나 현관같이 떨어질 수 있는 곳은 청소를 반복하다보면 알아서 인식하고 진입할 수 없는 구간으로 표시된다. 수동으로 진입 금지 구간을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 영역이나 특정 방만 청소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박스 같은 장애물은 위치가 바뀌거나 새로 생겨도 잘 판단해서 피해다닌다.

로보락 S8 프로 울트라 독과 S6의 충전독 가격은 거의 5배가 되었다. 기술도 발전하고 기존에 충전만하던 독에 다양한 기능을 추가되다 보니 가격이 많이 올라갔지만 "Forget about cleaning, really." 광고 문구같이 청소에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편해져서 아주 만족스럽다.

Comments

    Post a comment

    :

    : 공개 되지 않습니다. Gravatar를 표시 합니다.

    :

    : HTML 태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