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 코더, UI 개발자, 웹 퍼블리셔, 웹 개발자

November 26, 2006 12:56 PM

웹 표준이 대두되면서 (X)HTML, CSS, Javascript 등을 담당하는 사람들의 중요도가 상승되고 이들을 업무를 정확하게 지칭하는 용어가 필요하게 되었다. 현재 이러한 롤을 맡은 사람들을 지칭하는 용어는 몇가지가 있었다.

HTML 코더

이 말은 아마도 웹 에이전시에서 처음 나온 용어라고 생각된다. 웹 에이전시 초기에는 웹 사이트를 만드는 직군이 웹 개발자와 웹 디자이너로 양분되어 있었다. 웹 디자이너가 웹 사이트를 디자인하고 HTML 코드로 구현을 하면 HTML 코드에 웹 개발자가 프로그램 로직을 추가하여 하나의 웹 사이트를 완성을 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웹 화면의 디자인보다는 HTML을 통한 구현이 더 자신에게 적합하다고 느낀 사람들이 있었고 이 사람들은 HTML 구현만을 전문적으로 하게 된다. 정확히 인식을 못했다 뿐이지 디자인 업무와 그것을 페이지로 구현하는 업무는 완전히 다른 일이고 어느정도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인정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전문성이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지는 않았고 필요하기는 하지만 기술적인 난이도도 낮고 노가다 성향이 짙은 별로 가치 없는 일로서 생각 되어졌다. 그리고 HTML 코더들 중에도 "왜 그일을 하느냐?"는 질문에 상당수가 "생각 없이 할 수 있어서 좋다."는 다소 실망스런 대답을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전문성과 기술적인 요구사항의 벽을 깨지 못하고 "질보다는 양"이라는 업계의 요구에 의해서 희생되고있는 직군이다.

UI 개발자

이 말은 다음(daum.net)에서 처음 사용이 되었다. 처음에는 웹 환경에서 사용자에게 전달되는 화면과 관련된 다양한 업무를 행하는 업무롤로 만들었다고 하지만 현재는 HTML 코더의 업무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현재의 인력 구조가 웹 에이전시 인력이 포털로 흘러들어가는 구조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 아닌가 싶다.

현재 UI 개발자라는 용어는 포털이나 대형 웹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회사와 같이 독립적인 팀을 필요로 하는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하는 일은 HTML 코더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용어가 가지고 있는 전문성 때문에 이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나 싶다.

하지만 이 용어는 웹 페이지를 컨텐츠로 바라보지 않고 단순히 웹 어플리케이션의 인터페이스로만 바라본 웹 포털 초기 인식의 한계를 지니고 있다. 그리고 실제 업무의 형태와는 다소 맞지 않는 범위를 가지고 있다.

웹 개발자(Web Developer)

현재 사용되고 있는 용어중에 가장 잘못 사용되고 있는 용어이다. 이 용어의 잘못된 사용으로 인해서 현재의 기형적인 업무 형태가 만들어지지 않았나 싶다.

웹 개발자라는 용어는 말 그대로 웹 환경의 언어들을 이용하는 개발자를 말하고 이 웹 환경의 언어들은 바로 (X)HTML, CSS, Javascript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웹 개발자라고 하면 서버측의 어플리케이션 개발자들 중에서 웹 페이지나 웹 사이트 개발을 하고 있는 사람들을 지칭하고 있다. 같은 Java 개발자라고 하여도 웹 에이전시에 있으면 웹 개발자라고 불리우게 되고 자신들의 전문적인 영역이 아닌 HTML, Javascript 개발을 강요 받게 된다. 그러다보니 웹 개발을 마치 서버측 언어로 개발하듯이 하고 웹에서는 굉장히 중요한 요소인 URL 등이 무시되는 방법으로 개발하는 등 기현상(abuse?)을 많이 볼 수 있게 되었다.

용어를 잘못 사용해서 웹 환경을 개발할 인력 층 자체가 형성이 되지 못하고 비 전문가들이 C&P에 의존해서 개발을 하고 있는 현실이다.

웹 퍼블리셔(Web Publisher)

웹을 컨텐츠 중심으로 바라보는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이 용어는 웹 개발자라는 용어를 사용할 수가 없었기 때문에 만들어진 용어이다. HTML 코더보다는 보다 전문적이고 UI 개발자와 같이 어중간한 용어가 아닌, 웹 표준과 그 주변의 다양한 웹 관련 기술에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웹의 구현(출판)을 담당하는 새롭게 부각되는 업무를 행하는 사람을 지칭하기 위한 용어이다.

주된 담당 업무는 (X)HTML, CSS, DOM을 다루는 것이고 여기에 HTTP, URL, 브라우저, 웹 접근성(Web Accessibility) 등에 대한 높은 이해를 더해서 궁극적으로 "Universal Access"를 구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현재는 웹 표준과 CSS를 이용해서 사이트를 제작할 수 있는 사람들이 기존의 HTML 코더와 차별화 하기 위해서 사용하고 있는 정도이다. 웹 개발자라는 용어가 확실하게 정립이 될지, 웹 퍼블리셔라는 용어가 웹 표준의 힘을 업어서 새롭게 자리매김을 할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는 웹 개발자라는 용어를 원래의 뜻으로 되돌리기는 힘들 것 같다. 다만, 국내와 국외의 웹 개발자라는 용어에 차이가 있다는 것은 어느정도 인식 시킬 필요가 있다.

Front-end Engineer

WaSP 멤버인 일본의 키다치상을 만났을 때 이러한 용어에 대해서 물어봤더니 Front-end Engineer라는 용어를 (개인적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X)HTML, CSS, Javascript 등을 다루는 웹 개발자 - 일본은 이 용어가 올바르게 사용되고 있다. - 의 역할에 웹 접근성, 상호 운용성, 기기 독립성 등 웹 표준에서 말하고 있는 부분을 포함하기 위해서 사용한 용어인 듯 하다. 이 용어는 야후!코리아에서 약간 다른 포지션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개인적으로 용어는 멋지지만 웹에서 말하고 있는 가치를 완전히 충족시키지는 못하고 있는 듯 하고 엔지니어링이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이 컨텐츠 보다는 CMS나 코드 배포 등에 더 집중하고 있는 듯 하다.

용어와 롤을 확실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

모든 용어들이 약간씩 의미하는 바가 다르기 때문에 어떤 용어를 사용할 지는 상황에 맞게 선택을 하여야 할 것이다. 하지만 용어의 잘못된 사용으로 인해서 웹 개발자와 같이 외국과는 전혀 다른 뜻으로 사용된다든가 업무를 지나치게 제한/확대하는 용어를 사용해서 혼란을 가져와서는 안되겠다.

Trackbacks

TrackBack URL: http://hyeonseok.com/soojung/trackback.php?blogid=306
  • 웹 직무에 따른 정확한 명칭... from Only the paranoid survive..

    웹개발자라는 명칭을 쓰면서도 정말 어이없는 일이 많은 것이 왜였냐는 이유를 공감할 수 있어서 울컥...   개발자, 디자이너... 너무 모호하게 사용된다. 우리나라는 문화적으로 대충대충이 너무 만연한 듯. 웹디자이너한테 명함 디자인 있음 좀 빌려달라질 않...

Comments

  • On November 26, 2006 01:48 PM, Hileejoy said:

    멋진 글입니다! 특히 '웹 퍼블리셔'의 경우, 많이 접했지만 무슨 뜻인지 몰라서 주변의 친구들에게 물어봤지만 다들 모르더군요. 감사합시다!

  • On November 27, 2006 10:14 AM, kukie said:

    야후는 frontend engineer 또는 semantic markup engineer라고 부른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 곳에서도 롤에 대한 명침은 애매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On November 27, 2006 05:54 PM, 만박 said:

    publisher라는 단어는 어색하게 들리지 않나요? 일반적으로는 출판인, 출판사라는 의미로 쓰이는데다가, 컴퓨터 쪽에서는 주로 웹 퍼블리싱, 혹은 지면 편집용 소프트웨어에 사용됐고, 아니면 ftp나 http 등을 이용해서 웹에 올려주는 역할을 하는 소프트웨어 모듈을 부를 때 많이 썼어서 어떤 직종에 연결이 잘 안되요. 적어도 제 머릿속에는.

    CSS Developer 같은 용어가 안쓰는 게 오히려 이상한거 같구요. 그리고 (X)HTML/CSS 관련된 작업도 현재 많이 퍼지지 않아서 그렇지 점차 이 기술을 익힌 사람들이 많아질거고 (그런 가정하에서) HTML 코더의 롤을 이어받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모든 업무를 창의적으로만 할 수는 없잖아요.

  • On November 28, 2006 05:16 PM, 신현석 said:

    웹을 컨텐츠 중심으로 출판한다는 의미에서 접근한 용어 입니다. 책과 웹이라는 구분에서 오는 이질감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말씀 하신 내용을 들어보니 퍼블리싱이라는 용어가 참 의미를 잘 커버한다는 생각이 드는 걸요. 그 작업들도 퍼블리셔가 해야 하는 일이지요. :)

    CSS Developer라는 말도 사용하는 것을 본적은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CSS 작업은 개발의 영역이라고 하기 힘들고, 웹접근성이나 컨텐츠의 구조화 등의 역할 까지 포함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범위가 좀 작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HTML 코더의 롤을 확장하고 보다 전문적인 자리매김을 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새로운 용어가 필요했던 것이고요. 기존의 시스템을 바꾸지 못하면 웹표준은 설자리가 없다고 생각해요.

  • On November 30, 2006 01:10 AM, 정찬명 said:

    저도 '웹 퍼블리셔' 라는 용어가 가장 적절한 단어라고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그 단어를 받아들이는 입장에서 이해하지 못하는 측면(사용된지 아직 얼마 되지 않았기에..) 때문에 보통 'UI 개발자' 라는말을 즐겨 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UI 개발자' 라고 말할 때 '웹 퍼블리셔' 라고도 함께 설명하고는 있습니다. '웹 개발자' 의 본래 의미에 대하여는 많이 공감됩니다. 저같은 경우 어디가서 '웹 개발자' 라고 말하면 'php? asp? jsp? .net?' 가운데 무엇을 할 줄 아냐고 되묻기 때문에 역시 '웹 개발자' 라고 말하기도 좀 귀찮더군요.

  • On July 27, 2007 12:01 PM, 라니해바라기 said:

    현석님 세미나도 몇번 들은적 있고, 또 이 블로그도 자주 들어오는데.. 이 글은 제가 너무 늦게 발견했네요. 지나가는 말로 질문 함 던져보고 싶네요. 어떻게 해서 Daum UI개발자를 저렇게 표현을 하셨는지... 무슨 근거로 저런 생각을 하셨는지..
    Daum UI개발자가 우리나라 업계 중 가장 뿌리가 깊고 전통성도 있으며 체계화 되어 있어요. 아마 아직까지 퀄리티가 가장 좋은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이듭니다.

  • On July 27, 2007 12:32 PM, 신현석 said:

    "저렇게 표현"이 어떤 것을 말씀 하시는 건가요? "HTML 코더의 업무를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를 "낮은 퀄리티"라고 생각 하신 건가요? 직, 간접적으로 다음에 있는 UI 개발자들의 얘기를 접하고 든 생각입니다. 물론 잘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람수도 많고 계열도 다양하기 때문에 제일 잘하는 파트를 기준으로 얘기할 수는 없습니다. HTML에만 갖혀있는 사람들도 다음 직원이라는 이유로 UI 개발자라는 타이틀을 사용하고 있으니까요. 그리고 다음말고 다른 회사에서도 이 용어를 사용하고 있고요.

Post a comment

:

: 공개 되지 않습니다. Gravata를 표시 합니다.

:

: HTML 태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