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 화재

February 11, 2008 02:38 PM

연기가 자욱한 숭례문 화염에 휩싸인 숭례문 쏟아지는 기왓장 기왓장 쏟아지는 모습을 보니 눈물이 쏟아지려 한다. 사람이 만들었지만 그 세월은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것을...안타깝다.

사진 출처 : http://mongu.net/97

'잿더미 숭례문'에 눈시울 붉힌 외국인의 쓴소리

불굴의 남대문

Trackbacks

TrackBack URL: http://hyeonseok.com/soojung/trackback.php?blogid=437
  • 숭례문 현판 내동댕이 쳐야 했나.. from 미디어몽구

    두고두고 아쉬운게 현판인데, 그나마 건진거라고 하기엔... 국민 모두가 참담한 심정일껍니다. 태극기 다음으로 우리의 자존심 상징이었던 국보1호 숭례문이 오늘 새벽 우리곁을 떠났습니다....

Comments

  • 이 종윤 2008-12-21 05:12

    공감하는바입니다. 우연히 이사이트에 들어와봤습니다.
    멀리서 너무 가슴이 아프군요. 그래서 작은 정성으로 글을 써보았으니
    시간나시면 야후코리아 블로그들어가셔서uchugunimation을 치시면 제 블로그가 나옵니다. 수고하신 소방대원과 함께 재난을 극복하는 이야기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너무 가슴이 아펐습니다.

Post a comment

:

: 공개 되지 않습니다. Gravatar를 표시 합니다.

:

: HTML 태그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